::: Gallery Mac

 


[연합뉴스] 10만원대 아트페어 열린다…부산 맥화랑 '행복한 그림전' (2022.07.26)
27일∼내달 21일까지…문턱 낮춘 예술장터 올해로 16년째 열어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미술품 소장의 대중화를 위해 10만원대 미술품을 비롯해 합리적 가격으로 작품을 거래하는 아트페어가 16년째 이어지고 있다.

부산 해운대구 달맞이에 위치한 맥화랑은 27일부터 내달 21일까지 '10-200, 행복한 그림전'을 연다.

전시 제목을 봐도 알 수 있듯 주로 10만원부터 200만원 사이 작품이 전시장에 걸린다.

미술품 소장의 대중화를 위해 갤러리 문턱을 낮춘 이 전시는 2007년 첫선을 보였다.

올해로 벌써 16년째를 맞은 이번 전시에는 원로, 중견, 청년 신진작가 60여명이 작품을 내줬다.

회화, 조각, 사진, 판화 등 다양한 장르의 미술품 150여점을 선보인다.

가격이 낮다고 작품성마저 그저 그렇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일본 작가 요시토모 나라, 인도네시아 작가 인드라 도디 등 해외 유명 작가들을 비롯해 감민경, 감성빈, 김현수, 박진성, 성백주, 안윤모, 오순환, 유명균, 이두원, 장이규, 정도영, 차규선 등 대중의 사랑을 받는 작가들이 대거 동참했다.

상당수 작가는 기획전 가격대에 맞는 작품이 없음에도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로 소품을 제작해 내놓은 경우도 많아 특별함을 더해 준다.

개막 첫날인 27일과 첫 주말인 30, 31일은 예약제로 운영한다.

맥화랑 관계자는 "2007년 처음 전시를 기획했을 때만 해도 미술품 소장이라는 것이 대중과는 먼 이야기처럼 느껴졌지만, 지금은 대중화가 됐다"며 "작년까지는 10만원부터 100만원까지 작품을 구성했지만, 올해는 가격대를 조금 더 넓혀 200만원까지 작품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20726041400051?input=1195m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ynkretismo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