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llery Mac

 


[국제신문]강민석展


끊임없이 달리고 또 달린다. 도로 변의 가로수와 건물은 휙휙, 달리는 자동차의 속도감에 질려 점점 뒤로 밀려난다. 자동차 추격전을 벌이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다른 차보다 먼저, 더 빨리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오늘도 달리고 있고, 경쟁 중이다. 법규라는 규제의 틀안에서 목적지를 향해 나란히 달리는 수많은 자동차들은, 각각의 꿈과 희망을 위해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움직이는 도시의 이미지를 대변하고 있다. 이는 복잡한 도시 속 사람의 획일적 아이콘일 수도 있다.

강민석 작가는 "자동차들은 경쟁하듯 삶 속에 목표의식을 가지고 도전하고 그 과정에서 즐거움을 얻는다. 나아가 사회의 내면적 고뇌를 탐구하는 과정으로까지 느껴지는데, 내가 보는 나와 인간의 모습이라는 데 흥미를 느꼈다.

앞만 보며 달려가는 내 자신을, 그리고 그것을 바라보고 있는 내 모습을 모두 경쟁하는 듯 내달리는 자동차로 드러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첫 개인전으로 사진과 판화, 콜라주를 응용한 다양한 표현기법을 캔버스에 표현했다. 오는 25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중동 갤러리 맥, 'The Competition(경쟁)' 전. (051)722-2201

                                                    임은정 기자 iej09@kookje.co.kr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ynkretismo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