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llery Mac

 


국제신문 - [아침의 갤러리] 장미 2007.5.29∼6.11

세상에 많은 꽃들이 있지만 장미만큼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꽃도 드물다. 장미의 계절이다. 마티에르를 살리기 위해 유화 물감을 두껍게 바른 울긋불긋한 장미는 꽃말 그대로 '정열'적이다. 그래서 피빛, 황홀함을 선사한다.

신홍직의 꽃 그림은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에너지를 형상화한 것이다. 화면 가득 색채의 향연이 펼쳐진다.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유화로 붉고 노랗고 하얀 장미들을 강렬하게 표현했다. '내/영혼이 타오르는 날이면/가슴 앓는 그대 정원에서/그대의/온 밤내 뜨겁게 토해내는 피가 되어/꽃으로 설 것이다'(기형도의 '꽃' 중에서)처럼.

신홍직 초대전=11일까지 부산 맥화랑. (051)722-2201

유창우 기자 chang@kookje.co.kr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ynkretismos

 

10